G-One Physics Engine is a small project to develop a physics engine for simulating 3d objects. It implements dynamic physics to simulate mass points and rigid body plus collision detection (based on aabb and obb). This engine was actually used for player characters collision for hitting in one FPS game. This engine provides a variety of bounding boxes (sphere, cube, cylinder, etc) and their utility functions for collisions.

Development Environment

  • Windows Vista
  • Visual Studio 2008
  • Direct 3D








저작자 표시
신고

The Greatest One(GOne) Engine is a specialized to develop 3D FPS genre game. It provides full-set functionalities such as an indoor map terrain editor with BSP(Binary Search Partitioning), PVS(Potential Visible Set) rendering algorithm as well as a character editor tool with a skinning animation and automatic joint bounding generation system. Also, it provides a particle effect engine and tool, plus, Lua based script engine and flash UI system for current FPS game trends. This engine also defines GONE 3D model data with our own well-optimized data structure when they were exported from 3D Max. All generated data, manually processed with our tools, will be controlled with Lua script for a specific game scenarios. Even though this engine was started without anything, it provides good quality of special effects such as shadow and various HLSL shader effects.

Development Environment

  • Windows Vista
  • Visual Studio 2008, 3D Max
  • Direct X










저작자 표시
신고
Ceiling Designer is a product tool to simulate tile arranging for ceiling interior. The tool is designed for customers and tile sellers so they could draw a form of the ceiling then place tiles which they'd like. By using this application, they could check the required tile count and total prices in advance. Also, they could always see the up to date list of all tiles via network. It provides several convenient functions such as Print, Save, Zooming, etc.

Development Environment
  • Windows Vista
  • VIsual Studio 2005
  • WIn API
  • ODBC




저작자 표시
신고

Simple P2P is a small project to develop P2P Server and Client Programs for transferring massive data. One server is available to afford the enormous number of clients in order to share any kinds of binary files. The major role of the server is to match clients to send/receive data from each other. Also, it redirects a search input from a client to all clients to find which clients have the data matched with the search. It uses TCP/UDP/IP network protocols for transferring files and server/clients connections.

Development Environment

  • Windows Vista
  • Visual Studio 2005
  • Win API





저작자 표시
신고
Arch Angel is a name of game engine which is designed for a quarter view style action RPG. This engine implements a core engine plus a map editor tool. Core engine includes core system such as Rendering, AI (path finder, collision detection, NPC pattern etc), User Interfaces, Sounds, Input infra (including joystick) etc. The game prototype is inspired from Ultima 8.

Development Environment
  • Windows XP
  • Visual Studio 2005
  • Direct Draw, Direct Input







저작자 표시
신고
Troll's Alignment Battle is a network board game which is similar with the Chess. Each player join in one game 1:1 online then they could play a game. The mission of the play is to destroy the opponent's oak tree which is located in the center of the each player's headquarters. Each player starts with the initiative units such as Private, Crafty, Eccentric, Warp, Storming, Load, etc. Each unit have their one unique skills and characteristics so players need to use those units strategically. Additionally, each players have chances to use magic such as heal, haste, hold, as well as cards which come with random special effects. At times, these effects make the situation turn around then make players fun.

Development Environment
  • Java 5.0 SE
  • Eclipse Callisto
  • Java awt, swing





저작자 표시
신고
그늘진 하늘이 차가운 눈물을 흘렸다.
거기 그림자에 묻혀 사는 이여.
무엇이 그리도 슬퍼 우는가?
매서운 추위도 쓰디쓴 굶주림도
방황하는 영혼 앞에선
말없이 숨을 죽이는데.

세상을 걷는 이들의 발걸음은 멈추질 않건만
역류하는 이는 무엇이 한이 되었는지
잿빛 먹구름이 멈추질 않고
그대의 눈동자는 빛을 잃은 별과도 같으니
죽어간 영혼들의 노래도
이제는 허탈하기만 하구나.

그대는 그림자만 바라보니
버려진 납골당의 시신도
그대만 하겠는가?
슬픈 영혼을 삼키듯
당신의 고통은 끊이질 않는다.

하지만, 어느날
펜릴이 불렀던 노래가 떠올랐다.

두 왕이 외치는 소리는
세상을 혼돈으로 몰아가며

두 기사가 들어올린 검날은
세상을 피로 물들게 하며

두 마술사가 휘두르는 불꽃은
세상을 붉게 태워버리지만

두 음유시인이 부르는 노래는
세상을 화음으로 단합시킨다.

번개가 바위를 때렸듯,
그대는 두 눈을 번쩍 떴다.

사나운 바람이 잠에서 깨어났으며
천둥은 폭주하듯 크게 소리 질렀다.
하늘은 감격하여 그대 위에서 눈물을 퍼붓네.

미친 듯 하프를 켰다.
눈물은 빗물이 되었으며
뜨거운 눈시울은 번갯빛과 함께 사라졌다.
의식없는 당신의 눈동자만
예전의 그대 같으니.

그대의 노래는 도시 곳곳에 울려 퍼졌고
천둥소리가 도시 곳곳의 정적을 깨뜨렸다.
그리곤 그대는 한 때 열정적이었던 천둥처럼
말없이, 그리고 흔적 없이 사라져 버렸지.

한 여인만이 당신의 뒤를 따라갔네.
그녀는 당신의 노래를 들었지.
유일한 동지였으며
유일한 단짝이 되었네.

여름날 아카시아 같은 그녀여!
왜 나를 따라오거늘,
그대의 향기는 나의 가슴 속에서 속삭이는가?
하지만, 나는 애써 외면하리오.
나는 더 이상 누구도 곁에 두지 않겠소.
나는 심장은 바위며
나의 감정은 거친 파도,
말라비틀어진 고목이요.

그녀는 말했다.

당신의 피리소리가 너무나도 가슴 아파서
결코 모른 척 할 수 없었지요.

둘은 말없이 서쪽으로 떠났다.
평원은 어둠 속으로 사라지며
미소도 어둠 속으로 사라졌다.
아침에 떠오르는 광명은
저녁에 지는 잎새처럼 슬픔에 젖었고
그들을 지켜보는 밤하늘은
차가운 검은 바다 속에 슬픔을 감출 수밖에 없네.

슬프도다. 무엇이 그렇게 한이 맺었거늘
이성을 잃은 바다를 건넜으며
공포에 휩싸인 어둠 속을 헤쳐 나갔는가?
총명한 별들도 그대를 비쳐주지 못할 만큼
무엇이 그리도 서러웠는가?
그대의 발걸음은 끊이질 않네.
그대의 하프는 멈추질 않네.

밤이 말없이 다가오면
달빛 아래 늑대의 울음소리가
날카롭게 울려 퍼지거늘
그대는 두렵지 않았다.
더 이상 두려울 게 없었다.
그대를 믿은 여인도 두려울 게 없었다.
잃을게 없었던 만큼
두려움은 한낮 무의미한 존재였다.

황혼의 하프를 찾기 전까지
당신은 미아처럼 대지 위를 헤매고 다녔으리.

도대체 황혼의 하프가 무엇이란 말인가?
그것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하거늘
그대는 죽은 펜릴의 말이
진실이길 바라는가?

오오! 더 이상 말하지 말게.
내 목소리 평원 위를 흔들며
저기 골짜기에 닿거늘,
나는 그 골짜기를 찾아 왔을 뿐이라네.
그러나, 이제는 내가 아찔하게도
돌이킬 수 없는 절벽 위에 서 있지.
나는 뒤돌아서지 않겠어.
앞으로 나아갈 것이오.
설령 망막한 암흑 속으로 떨어질지언정
나는 뒤돌아서지 않겠어.

외로운 산에 도달하였다.
그들의 발걸음은 멈추질 않아.
큰거인, 작은거인, 외눈박이 거인도
그들의 앞을 막지 못했으니
떨어지는 빗방울마저 그들을 피해 세상을 젹셨다네.

아, 달빛 아래 별들은 황급히 몸을 숨기고
그대의 그림자 너머 은빛을 번뜩이는 저 피리는
왜 이리 슬픈 멜로디를 흘리던가.
나의 가슴마저 슬픔으로 젖어드는구나.

고목나무 뒤에서 그녀는 말없이 눈물을 흘렸지.

다음날이 되었네.

칼날보다 차갑고 달빛보다 슬픈 외로운 산은 아무도 알지 못한 곳.
그리고 외로운 산의 황혼의 하프는 진정한 시인에게만 부여되는 것.

마침내 외로운 산의 정상에 도달한 그들은,

아!

도대체 무엇을 발견할 수 있었던 말인가?
그는 슬픔에 젖어들 수밖에 없었다네.
그토록 믿었던 황혼의 하프를 찾아 여기까지 왔건만
친구의 믿음을 이루기 위해 여기까지 왔건만.

아, 펜릴이여! 정녕 당신이 믿었던 신념이란 건
아무것도 남지 않은 채 내게 허탈감을 안겨주었소.
여기서 나 아무리 둘러보거늘
황혼의 하프라는 건 거짓이란 것 밖에 발견하지 못했소.
그것이 나에게 남겨진 마지막 짐이었을 지라도.

외로운 산에서 그는 하프를 꺼내들었네.
하프를 켰네.
그것은 마지막 노래였지.
그래, 마지막 노래였다네.

하지만,
그것은 노을의 여운보다,
외로운 달빛보다 슬픈 적막감을 주었다.

여인은,
그를 바라보면서 눈물을 흘렸지.
황혼이 밀려들면서 그녀의 가슴은 절정에 도달하였지.
황혼 속에서 들려오는 그의 하프 연주소리에 그녀는 이루 말할 수 없는 감격에 겨웠다네.
아, 그것이 바로 여기에 있었구나!

황혼에 물든 그대와,
황혼 속에 울려 퍼지는 그의 연주는
황혼 속에서 지켜보는 여인만이 발견할 수 있었던 것.

선율은 빨갛게 달아올라 말없이 떨리며
주홍빛 황혼과 동화되었지.

그날, 세상 사람들은 울었다네.
의로운 기사는 나라를 위해 울었고,
남편 잃은 아낙네는 슬픔에 잠겨 울었다네.
바다를 찬양하는 뱃사람들은 폭풍우를 만나 울었고,
염치없는 거지마저 나라를 빼앗겨 울었네.

그리고 황혼의 하프를 발견한 이는
그 여인 밖에 없었네.



저작자 표시
신고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어느 날이었다. 세상에 지쳐있던 나는 비를 피해 어느 골목길 그림자 속에 앉아 있었는데 퍼레인의 플루트 소리가 들려왔다. 기분이 좋아 그만 잠이 들었다.

눈을 떴을 땐, 내 앞에 하얀 쪽지가 하나가 놓여 있었다. 그 쪽지의 내용은 기억할 수가 없지만 그 쪽지를 읽었던 나는 곧장 홀로 먼 길을 떠나야만 했다.

도망치듯이 성급히.

이 후, 길고 긴 여정 속에서 나는 삶의 현실을 조금씩 배워갔다. 미로같은 수 많은 갈림길에서 방향을 잃었던 나는 무엇하나 뚜렷하지 않았으며 뒤쳐진 나의 그림자와 끊임없이 발걸음을 옮기며 짙은 안개 속의 방황을 쉬지 않고 이어 왔다. 나는 죽음을 기다리는 사형수처럼 매일같이 악몽에 시달렸으며 추위에 떨고 배고픔에 굶주린 채로 벤치에 누워 잠을 잤다. 주위 시선을 피해 감정이 존재하지 않은 어둠 속을 찾아 기어들어가 눕기도 하였다. 세상은 어두운 날의 연속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두운 세상 속에서 그림자는 한결같이 나를 따라왔다. 나는 급기야 질식할 듯 고통스러운 나머지 소리를 질렀다.

“떠나가라 그림자여! 이미 나는 어둠 속에 있으니! 제발 나를 따라오지 마!"

진실이 아닌 현실을 맞이 할 수 없었고 그림자가 나를 따라오는 날들이 지속될수록 나는 더욱더 멀리 떠나갔다. 그리고 바람은 나의 옷깃을 스쳐 지나갔다. 내가 그 바람 끝에 매달려 나의 그림자로부터 도망이라도 갈 수 있었으면...

어느 날, 안개가 자욱 낀 세상을 그림자와 단 둘이 나아갔다. 어쩌면 나의 그림자는 단단히 묶여진 하나의 끈처럼 내 인생의 구속물일지도 몰랐고 동반자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다면 우리는 우리의 삶을 언제나 함께 해야만 할 것이다.

하지만 시간은 흐르고 나와 그림자는 끝나지 않는 이 여정에 서서히 지쳐갔다. 그리고 여전히 안개 낀 세상이여! 그건 너무나도 막막한 일이다. 그건 마치 지옥 슐탄의 채찍에 내 머릿 속이 마구 헤집어지기라도 하듯, 무엇 하나 확신할 수 없는 혼돈이다. 안개 낀 날들이 지나면 다시금 미소 띤 볕이 나를 반겨줄 거라는 기대도 해보지만, 지금 난 여기! 안개 낀 지금이! 너무나도 답답하다! 아! 소리를 질러본다! 달라지는건 아무것도 없지만 그 소리를 들어주는 유일한 동지가 내 그림자라고 인지했을 때 난 그림자를 돌아본다. 아무런 표정도 없는 이 어두운 그림자는, 아무 말도 없는 이 조용한 그림자는 지금 날 너무 화나게 한다! 나는 소리친다!

“꺼져버려!”

그리고 냅다 달리기 시작한다. 안개가 걷히자, 나는 석양이 물든 삭막한 붉은 대지 위를 질주하고 있다. 바람보다 빠르고 하늘 위의 매보다 더 멀리 나아간다. 그림자는 나한테 뒤쳐질수록 길게 늘어지고 나의 미움은 그 그림자에 대한 어리석은 증오심에 분개할수록 더욱 더 빨리 달리도록 나를 채찍질 한다. 붉은 토양의 대지와 듬성듬성 보이는 축 늘어진 야생초들은 갈라진 대지 사이에 말라 비틀어져 있다. 대지의 왼편 멀리, 하얀 존재가 두 팔을 벌리며 울부짖자, 갑자기 죽은 야생초들이 몸을 일으킨다. 본능적으로 멈추면 안됨을 인지한 나는 몸을 일으키는 야생초들을 피해 더 멀리 대지의 끝을 향해 질주한다. 귓속은 멍하고 진공소리만 웅웅거리며 아우성 댄다. 대지의 끝, 끝이 보인다. 나는 끝을 볼 수 있다. 조금만 더 달리면!

어느덧 대지의 끝에 도달했고 나의 질주는 멈출 수가 없어! 그래, 나는 마침내! 대지의 끝 너머 보이지 않는 암흑 속으로, 나는 마치 칠흑같은 암흑 속으로 추락하고 만다. 비명을 지르는 것 같지만 아무런 소리도 들을 수가 없다.

그것은 어쩌면 버림받은 그림자의 복수일지도.

어떻게 되었을까? 보이는 건 어둠 뿐. 아무것도 없다. 심지어 아무 소리도 들려오지 않는다. 마치 무중력의 우주 공간의 공허함만이 느껴지는 듯 하다. 그림자의 저주를 받은 나는 세상으로부터 버림받은 게 틀림없다.

아! 그러나, 지금 난 너무 편안하다. 마음이 편안하다. 어쩌면 이 칠흑같은 암흑도 다... 아니? 그래! 나는 눈을 감고 있었어! 눈을 뜰 수가 있다! 조금은 버거운 일이지만.

그리고 서서히 눈을 떠본다. 희미한 주홍빛이 보이는 게 틀림없다. 무거운 눈꺼풀 사이로 희미한 주홍빛에 비친 무언가가 보인다.

간신히 눈을 떴을 때, 내 앞엔 희미하지만 작은 방 안이 보였다. 주홍빛 조명에 잠들어 있는 고요한 작은 방. 방안의 모든 것들은 낡지만 가지런히 잠들어 있다. 나는 마치 그 방의 천장이라도 된 듯 위에서 내려다보고 있다. 작은 방 바닥엔 정겨운 꽃사슴 무늬의 양탄자가 깔려있다. 그리고 그 양탄자 위엔 다섯 살 가량의 아이와 한 중년의 남자가 다정하게 앉아있는 것이 보인다. 매우 사랑스런 아이. 세상의 미움을 모르는 아이. 천진난만한 표정의 그 아이는 왼손에 하늘색 크레용을 들고 작은 스케치 북에 무언가를 쓰고 있다. 사랑스럽다. 그 아이의 글씨는 크고 삐뚤빠뚤할지라도.

아빠


남자의 미소는 아이의 미소처럼 사랑스럽다. 남자는 아이의 머리를 쓰다듬어준다.

“잘하는구나, 아가야. 아빠랑 내일 장난감 사러 가자.”

아! 그 순간 나는 뭐라 말할 수 없는 동요를 느낀다. 가슴 속 깊은 곳에서부터 간절함은 용오름처럼 솟구쳐 오른다. 하지만 더 이상 다가갈 수 없다. 정말 난 그저 천장이라도 되버린 듯 꼼작할 수 없다. 소리내어 부를 수도 없다. 미칠듯이 답답하다. 눈물이 날 정도로 난 슬픔에 젖어든다. 눈물이 내 시야를 가리자 모든 게 흐릿해지면서 멀어진다. 나는 그것을 잡으려고 하지만 그럴수록 주홍빛은 그 아이와 남자를 데리고 점점 더 멀어진다. 한 점의 빛이 되고 어둠 속으로 사라질때까지.

점점 더 멀리... 더 멀리...



저작자 표시
신고
유스타샤 버나드는 죽었다. 주위의 모든 이들이 그의 죽음을 애도하였다. 주위의 모든 이들이 그의 죽음을 슬퍼하고 아쉬워하였다.

「사랑스런 그 아이가 죽었다니!」

이웃집 부인이 그의 장례식에서 눈물을 흘렸고 하얀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았다.

「유스타샤 오빠가 죽었어.」

그를 좋아했고 그의 말이면 잘 따르던 이웃 소녀가 그의 장례식에서 하얀 백합을 던지며 슬퍼했다.

「정말 똑 부러진 사내였는데!」

이웃 어른이 그의 뜻밖의 죽음에 아쉬워하였다. 그리고 그의 어머니의 슬픔은 말로 표현할 수 조차 없었다. 하지만 모든 이들이 슬퍼하는 가운데 그저 덤덤한 표정만 짓는 유일한 사람이 있었는데 그 사람은 바로 유스타샤의 아버지였다. 하지만, 그 역시 내심 슬퍼하고 있었으리라.

그 장례식이 있기 불과 나흘 전, 유스타샤는 꿈을 꾸었다. 꿈속에서 그는 그가 사는 마을 뒷동산에 올랐다. 그리곤 그는 뒷동산 꼭대기에 서서 동쪽 지평선 너머로 태양이 떠오르기만을 기다렸다. 차가운 새벽 바람이 그의 짙은 갈색 고수머리에 매달려서 몇 차례 춤을 추고 지나가자, 그는 동쪽의 지평선으로부터 서서히 빛을 발하는 선홍 빛깔의 대지의 띠를 바라볼 수 있었다. 그는 마음이 설레는 것을 느꼈다.동쪽 하늘의 붉은 형색은 물에 퍼지는 주홍 물감처럼 서서히 그를 향해 다가왔고 그 앞의 차갑게 보이던 짙은 남색하늘과 반짝이던 별들은 그 주홍빛과 동화되어 감미로운 여운을 남기며 사라져갔다. 하얀 조각구름들은 그들의 자태를 드러냈는데 마치 잔잔한 바다 위의 조각배 마냥 주홍 하늘 위에서 자유롭고도 여유로운 항해를 즐기는 듯 보였다. 유스타샤의 마음속은 그 아름다운 조화에 경이로움을 느꼈고 그는 그 속에 물든 광활한 하늘과 끝없는 대지 위의 모든 만물을 바라보며 주홍빛깔을 입은 형형색색에 감탄하였다. 그는 그의 푸른 두 눈동자마저 그러한 빛깔로 반짝임을 느낄 수 있었다.

그러고 나자 그는 그 모든 것을 동화시키고 조화를 이루게 했던, 그야말로 그의 마음조차 미지 속의 황홀감으로 가득 채운 여명에 대해 어떤 경이로움과 위대함 또는 그가 이뤄 표현할 수 없는 절대적인 무언가를 느끼게 하였고 곧이어 존경하게 되었다. 그는 여명 속에서 세상의 모든 자유를 느낄 수 있었다. 그러나, 그가 주홍 여명으로부터 주체할 수 없는 오색찬란한 황홀감의 절정에 도달해 있을 때 갑자기 어둡고 시린 바람이 그의 어깨 위로 무겁게 스쳐 지나갔다.

그 바람에 유스타샤는 순간적이면서도 이상하게 등골이 오싹했다. 그는 그의 머리칼이 쭈빗거리는 것을 느꼈고 불안감을 느꼈다. 그리고 금새 그의 속은 거북해졌다. 이내 어둡고 거센 바람이 밀려오자, 영속적일 것만 같았던 주홍빛깔의 하늘과 오색찬란한 그의 세상은 금새 검푸른 바다 빛으로 변색되었다. 「여명이여!」그가 빛과 어둠으로 교란된 의식의 혼돈 속에서 내뱉은 말은 붙잡을 수 있는 것이 아닌,단지 보고 느낄 수밖에 없었던-하지만 그의 욕망을 충분히 채워준- 한마디였고 그가 그걸 깨달은 순간 성스러운 여명은 어느덧 먼 옛날의 기억과 함께 폭풍우가 올 것만 같은 잿빛 구름 속으로 파묻혀 버렸다.

어두운 하늘과 잿빛 먹구름이 세상을 암흑으로 가리웠고 어두운 바람과 차가운 별의 그림자만이 그의 마음과 영혼 속에서 흐느끼다가 이내 그의 시야로 옮겨갔다. 그는 그가 바라볼 수 있었던 대지 위의 모든 그림자들로부터 야망에 가득 찬 욕망들이 솟구쳐 오르는 것을 보았다.몸서리치다, 그는 다시금 여명을 직시하고자 갈망하기 시작하였고 자신을 이 어둠으로부터 구원해 주길 바라며 두 손을 번쩍 들고 흔들어 보았다. 소리도 질러보았다. 하지만 암흑을 향한 그의 외침은 소리 없는 요람이었고 그의 행동은 차갑고 거친 바람에 안간힘으로 버티다 이내 힘없이 날아가는 이름 모를 풀잎에 지나지 않았다. 그는 너무나도 슬펐다. 그 모든 것이 사라지고 잊혀졌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그는 여명의 아름다움을 잃어버렸고 어둠의 지배로부터 헤어나오지 못한 굴욕감에 주저앉으며 그저 차가운 그림자만 얼굴에 드리웠다.그러자 거짓된 바람이 그를 덮치듯 그를 휘감아 돌면서 그로 하여금 밝히고 싶지 않은 추한 내면을 들춰보려고 지독하게 몸서리치는 듯 했다. 하지만, 유스타샤에겐 그 바람은 슬프고 불쌍한 소리만 그의 귓전에서 메아리 칠 뿐이었다. 내면의 순수함은 그래도 아직 존재하는 것은 아닐까? 그로 하여금 이 어둠으로부터 일깨워 줄 것이 있을 거라는 믿음에 확신이 가득 찼을 때 그는 돌연히 잠에서 깨어났다.

잠에서 깨어난 유스타샤는 그 꿈으로 머리 속이 뒤숭숭하였다. 그저 별 볼일 없는 악몽을 꿨다는 생각이 대부분이었지만 왠지 모를 불길한 예감이 들기도 하였다. 땀으로 흠뻑 젖은 그의 몸을 식히기 위해 그는 바람을 쐬러 밖으로 나갔다. 까만 새벽 밤하늘에 총명한 별들이 쏟아져 있었고 저택 앞 정원은 마치 거울처럼 별빛을 은은하게 반사하고 있었다. 바람 한 점 없이 고요했고 마을은 그 고요한 잠에 빠져있었다. 그는 정원을 천천히 거닐었다. 이마의 땀은 이미 식었고 뒤숭숭하던 그의 머릿속은 평온을 찾은 듯 하였다. 그러나, 그는 그의 마음 한쪽 구석에 왠지 모를 허전함을 느꼈다. 그는 씁쓸한 표정을 지으며 정원을 둘러보다가 새벽의 밤하늘을 올려다보았다.

「여명...」

순간 그는 그가 했던 말에 깜짝 놀랐지만 그는 그가 무엇을 말하려고 했는지 알 수 있었다. 그는 꿈에서 보았던 그 여명을 그리워하고 있었던 것이다. 망설이다가, 그는 오늘 아침 해가 떠오르기를 기다리기로 결정했다. 시각은 머지않아 동이 틀 무렵임을 그는 직감적으로 알 수 있었다. 그는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서둘러 마을 밖으로 뛰어가기 시작했다. 저택의 정원을 지나 대문 밖으로 나갔고 마차가 지나다니는 포장된 대로를 가로질러 길가의 평범한 단층집 사이의 골목길로 뛰어들어갔다. 그 골목길은 죽은 듯이 어두웠지만 솟구쳐 오르는 여명에 대한 설렘으로 그저 그것만 직시하고 앞으로 달려나갔다. 골목길을 벗어나니, 또다시 대로가 기다리고 있었고 그는 그 대로를 따라 왼쪽으로 향했다. 그 대로의 끝은 마을 밖 숲으로 이어지는 작은 공터가 있었는데, 공터의 주인 없는 고양이들이 그의 발자국 소리에 잠에서 깨어나기도 전에 그는 잽싸게 공터를 지나쳐 거친 수풀 속으로 뛰어들어갔다.

거친 수풀은 곧장 숲으로 이어졌다. 그는 숨이 가쁜지도 모른 채 숲을 엉거주춤 헤쳐나갔다. 비록 어둠 때문에 보이는 것은 없고 거친 수풀 때문에 그의 살갗이 따가웠지만, 그가 오랫동안 살았던 마을 옆의 숲이었던 지라 그에겐 그다지 문제되지 않았다.

그렇게 십 오분 정도 숲을 헤쳐나가자 숲 위로 머리를 불쑥 내민, 그가 꿈에서 올랐던 그 동산이 나타났다. 숨이 벅차오르고 다리 근육은 찢어지듯 아팠지만 그는 쉬지 않고 동산의 끝을 향해 계속 뛰어 올라갔다. 십분 가량 뛰어 올라갔을 무렵, 숨이 차 폐가 멈추고 후들거리는 다리에 넘어질 것만 같았다. 그리고 마침내 그는 그 동산의 꼭대기에 도달하였다. 정신이 혼미하고 동시에 아찔했지만 동산 위에서는 그는 이른 새벽의 어스름한 분위기의 마을 전체를 바라볼 수 있었다. 그리고 마을 너머로 지평선도 보였다. 그 지평선은 검푸른 하늘과 검푸른 대지를 얇고 검붉은 실 가닥처럼 경계하고 있었다. 동틀 녁, 그가 그리도 간절히 바라던 여명이 시작되는 순간이었다. 그에게 아무런 흥미도 가치도 없었던 그 여명이 어떻게 그리도 간절히 그리워졌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노릇이었지만 그는 지금 그런 생각을 할 겨를이 없었다. 그저 여명이 밝아오기만을 간절히 갈망할 뿐이었다. 「떠올라라, 떠올라라!」그는 거친 숨소리와 함께 소리를 내며 말할 정도로 간절해 안달이었다. 그러나 그러는 도중, 그는 자신의 바로 옆에 검은 복장의 한 낯선 남자가 서 있었다는 것을 깨달았다. 순간 유스타샤는 아무 소리 없이 소스라치게 놀랐지만, 그 남자는 유스타샤를 쳐다보지 않은 채, 그저 동쪽 지평선의 검붉은 실가닥을 말없이 바라보고만 있었다. 어두운 밤하늘의 그림자 같은 그는 챙이 넓은 중절모를 쓰고 있었고 잔잔한 바람에도 펄럭이는 길고 헐렁한 망토를 두르고 있었는데, 원래 그것들이 전부 검은 색을 띄는지 아니면 어두워서 그런 건지 모르겠지만 유스타샤에게 있어서 그 남자는 마치 심연의 그림자처럼 일체 어두워 보였다. 그는 유스타샤 옆에 나란히 서서 동쪽 지평선의 검붉은 실 가닥을 바라보며 나지막하고도 무거운 목소리로 조용히 입을 열었다.

「삶은 그 자체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네. 자네는 그것을 찾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야.」

그의 말은 어쩌면 유스타샤가 알고 싶어하는 해답을 감추고 있는 것 같았다. 하지만 유스타샤는 수수께끼 같은 그의 말보단 밝아오는 여명의 아름다움에 더 정신이 팔려있었다. 유스타샤는 그를 무시하며 다시금 동쪽 지평선을 주시하였다. 그의 시야로 여명의 주홍빛이 떠오를 때쯤, 유스타샤는 들뜬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밝아온다. 밝아온다! 」

그의 얼굴은 상기되었고, 가슴은 숨막히듯 뛰고 있었다. 여명의 주홍미가 그 본색을 제대로 드러내기도 전에 그의 입가엔 미소가 저절로 띌 정도였으니. 그러나 머지않아, 그의 기대는 연기처럼 허무하게 날아가 버렸다. 왜냐하면 밝아오는 여명의 주홍빛깔엔 그가 꿈에서 본 어떠한 황홀감도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그저 지치고 시든, 마치 오래되어 변색된 색채의 탁함만이 느껴질 뿐!

「저건 자네가 무시하고 있었던 현실이네. 자넨 그것을 직시하고 받아들이기 전에 자네의 갈망을 해결 할 수 없을 거야.」

「그럴 리가 없어.」

유스타샤는 그 낯선 남자의 말을 부인하고 싶었다. 하지만 그가 그의 옆을 바라보았을 땐 그 남자는 어느덧 사라지고 없었다. 유스타샤는 마치 영혼이 빠져나가듯 혼미함을 느끼곤 주춤거렸다. 무엇보다도, 시들고 탁한 죽은 장미 빛깔의 동쪽 하늘을 바라보자니, 유스타샤는 오히려 소름이 끼쳤다.

「아니야, 아니야! 이 모든 것이!」

대체 얼마나 간절했었단 말인가! 홀로 서 있던 유스타샤는 마치 이성과 본능의 교차로에서 미친 사람마냥 춤추듯 괴로움에 몸서리를 쳤다. 그리곤 한때 보석같았던 그의 기억들을 모두 그 자리에 내버린 채로, 그는 마을 반대편의 어두운 숲 속으로 파도에 휩쓸리듯이 질주하며 사라져 버렸다.



저작자 표시
신고


The journey on the Darkmoor, the dead land. Perrain, Hermet and Fenril (from left to right)
Material: 4B pencil, Sketchbook



Hermet von Turk, a knight of Elden.
Material: 4B pencil, Sketchbook



Hermet fighting against the dark horrors.
Material: 4B pencil, Sketchbook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