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ol: Corel Painter, Wacom INTUOS ART


저작자 표시
신고


Edgar Roni Figaro
Tool: Corel Painter, Wacom INTUOS ART


저작자 표시
신고

1996년 중학생 시절의 이야기이다. 당시 살던 동네의 환경은 그다지 좋진 않았다. 동네 거리는 전봇대의 너저분한 전선들과 늘어진 차량들의 불법 주차로 매우 어수선했었는데, 도로 바닥마저 여기저기 금이 가 있거나 시멘트를 덧대어 곳곳이 울퉁불퉁하여 보기 좋지 않았었다. 하물며 길가엔 언제나 쓰레기가 고여있었고 전봇대 밑둥 역시 항상 쓰레기 더미가 존재했다. 그 시절 나의 통학 풍경은 그러했다. 하지만 더 인상적인 풍경 중 하나는 통학 길에 있는 작은 하천이었는데, 학교를 가기 위해서는 그 하천을 따라가다가 하천 위의 허름한 다리를 나는 지나야만 했었다. 물론, 그 하천 부근 역시 도시의 매연으로 검게 그을리고 쓰레기가 썩어서 여기저기가 시커맸으며 하천의 물 또한 오염되어 악취로 가득했다. 특히 탁한 하천의 썩은물은 녹조까지 심했으며 수포와 더러운 쓰레기가 수면 위 곳곳에 존재했다. 그 곳 풍경과 악취는 나에게 결코 좋은 인상을 남기진 못했다. 심지어, 난 가끔 그 하천의 물을 마시곤 녹색 괴물로 변해버리는 상상을 하곤 했었으니깐. 어쨌든, 나의 통학길의 풍경은 그러했다. 평균 나의 학교 통학 시간은 어림잡아 30분. 평소 나는 학교를 달리다시피 다녔으며 특히나 지루한 등하교 시간은 나에게 너무나 아까운 시간이었다.

어느날, 난 늦잠을 자곤 허겁지건 학교를 향해 뛰어갔다. 때는 이른 여름이었다. 그날도 역시 하천을 지나 학교로 가야만 했는데, 하천을 따라 놓인 길을 지날 즈음에 난 속보로 걸어가고 있었다. 그런데 멀리 보이는 하천 다리 중간 즈음에, 눈에 띄는 작은 뭔가가 다리 밑에 붙어 있는 것을 보았다. 서퍼런 작은 무언가였는데 여름날 아침의 하천 다리 밑은 대낮처럼 훤했다. 게다가 하천 다리 밑 천장은 매연으로 시커멓게 그을린 이끼들로 뒤덮여 있었기 때문에 그것은 대조적으로 눈에 띄게 잘 보였다. 하천 다리에 도달할 때 쯤, 난 그게 새임을 알 수 있었다. 그건 파랑새였다. 어느날 갑자기 그 새는 하천 다리 밑에 둥지를 짓곤 홀로 살기 시작한 것이다. 새의 파란 빛깔이 신기했지만 그다지 나의 관심거리는 되지 못했다. 난 파랑새를 스쳐지나가듯 쳐다보곤 지나갔다.

이후, 이상하게도 그 하천을 지날 때마다 나는 다리 밑에 그 파랑새가 있는지 꼭 확인을 했다. 처음에는 그냥 그럴려니 했지만 그 새는 왠지 모르게 나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무엇보다도 나는 그 새가 그곳에 머물고 있는 것이 신기했다. 파랑새를 처음보기도 했지만 새가 보유한 파란 깃털은 하천 다리 밑의 매연으로 그을린 새까만 그곳과는 너무 대조적이었다. 한마디로 어울리지가 않았다. 최소한 그 새가 아름다운 정경의 숲 속에 살아야 한다고 난 생각했다.

비 오는 어느 날, 하교길에 난 그 새를 가까이 가서 관찰해 보기로 결심했다. 오후 다섯 시쯤이었고 비가 추적추적 내리고 있었다. 다리 밑에는 아무도 없었다. 우산을 든 채, 난 홀로 다리 밑에 서서 위를 올려다 보았다. 다리의 천정 높이는 내가 서있는 도로로부터 약 4미터 가량의 높이로 그다지 높진 않았다. 하늘에서 떨어지는 빗소리와 다리에 맺힌 빗물이 떨어지는 소리가 뒤엉켜 다리 밑에서 웅성웅성 메아리를 치고 있었다. 난 비에 옷이 홀딱 젖은 채, 지푸라기와 흙으로 만든 새 집을 가만히 올려다 보았다. 집은 겸손하다시피 작았으며 그 안의 파랑새는 눈을 감고 조용히 잠들어 있었다. 그 새는 내 주먹보다도 더 작아 보였다. 몸은 마치 작은 푸른 잎사귀처럼 보였으며 그 사이로 아담한 검은 부리만이 눈에 살짝 비쳤다. 나는 그 새를 멍하니 바라보았다. 근데 그 새가 가진 파란 빛깔은 왠지 모르게 구슬펐다. 그 새는 잠을 자면서도 덜덜 떨고 있었다. 한참을 바라보곤, 난 집으로 발걸음을 곧장 옮겼다.

이후, 나는 그 새가 조금씩 걱정되기 시작했다. 그 새가 병들진 않을지 의심되기도 하였다. 그곳은 그 새가 살기엔 적합한 곳은 결코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 새의 보금자리가 따로 필요한 건 아닌지, 대기 오염으로 인해 질식하는 건 아닌지, 내가 직접 그 새를 그곳으로부터 구원해줘야 하는건 아닌지 이런 저런 생각으로 가득했다. 하지만,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었다. 집에 도착하면 금새 그 새의 존재를 잊을 수 있었지만, 하천을 지나갈 때면 그 새를 다시 확인하곤 잊고 있었던 그 새가 다시 신경쓰였다.

그 새는 언제나 집에 머물고 있었다. 하지만 난 한 번도 그 새가 노래를 하거나 우는 모습을 보진 못했다. 그 새는 그저 고요히 잠을 자거나 둥지에서 여기저기 가만히 두리번 거릴 뿐이었다. 무엇보다도 그 새를 볼 때마다 측은한 감정이 들기도 했는데, 텅빈 새까만 다리 밑에 홀로 있는 그 새는 왠지모르게 가엽고 슬퍼보였다.

여름의 막바지 쯤, 그날도 둥지 안의 그 새를 지켜보았다. 그 새는 어느덧 많이 야위여 있었다. 그 새의 파란 빛깔의 깃털 또한 탁한 남갈색으로 바래 있었다. 난 그 새가 매우 안쓰러웠다. 그 새는 마치 최후의 통첩을 기다리는 것처럼 불안해 보였다. 어쩌면 나한테만 그렇게 보였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럴지 언정, 그 파랑새는 누군가가 돌봐줘야 할 야윈 소녀같은 존재처럼 내게 느껴졌다. 난 그 새가 머지 않아 이 곳을 떠날 것이라는 것을 직감했다.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안타까움이 밀려왔다.

그 때가 내가 본 파랑새의 마지막 모습이었다. 정확히 그 다음날, 그 둥지에는 파랑새는 없었다. 먹이를 찾아 잠시 자리를 비웠을 거라고 생각해 봤지만 통학하는 동안 그 새를 다시는 볼 수 없었다. 그저 버려진 둥지만 다리 밑에 고스란히 남아있었을 뿐. 이후, 한 동안 난 그 새가 매우 그리웠다. 이미 떠나고 존재하지 않은 그 파랑새가 지녔던 순수한 미와 매력을 난 뒤늦게 깨달았던 것이다.

난 그 새가 죽었는지 살았는지 한동안 알 수 없었다가 주위 사람들로부터 그 새에 대한 이야기를 뒤늦게 들을 수 있었다. 소문에 의하면, 누군가는 그 파랑새가 다른 새와 같이 하늘 멀리 날아가는 걸 봤다고 했다. 그리고 그 때 그 새는 소리내어 노래했다고도 했다. 나에게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이야기였다. 하지만, 난 그 소문을 들었을 때 비로소 마음의 위로가 되었다. 최소한 그 새는 더러운 도시에서 오염되어 죽진 않았으니깐. 하지만 한편으로는 아쉽기도 하였으며 마음이 아려 오기도 하였다. 만약 파랑새처럼 고귀한 자연의 동물과 사람들이 한 곳에서 같이 살 수 있었더라면 난 그 아름다운 파랑새를 매일같이 바라볼 수 있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컸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실의 세상은 그렇지 못했으며 작고 어린 내가 그 새를 해줄 수 있었던 일 또한 아무것도 없었다.

"차라리 그 파랑새와 함께 자연으로 돌아간 그 새가 나였더라면..."

그 새에 대한 그리움과 미련, 가슴앓이로 고생하던 그 때 난, 그렇게 괴로워하며 아파했을 뿐이었다.




저작자 표시
신고



Material: Ballpoint, Watercolor(black), Canvas

저작자 표시
신고


This is a my first piano song that I've practiced.
The title is "Stones" which is the theme of the Ultima games which I'd been totally into.
That melody touches me whenever I listen, it makes me feel if I go back in old days.
Peaceful, Sad, Lovely and Soothing.
Even the playing is a little awful, I believe you guys love this song if you were also a big pan of Ultima.
신고


EFL provides multiple widget categories and a vast collection of low level and high level APIs to create UI layouts tailored to specific application requirements. In addition, the programming model also uses a script language called EDC (Edje Data Collection), so that the application logic can be separated from the UI design. Using EDC, application developers can also make complex and dynamic UI layouts. The Tizen SDK has rich collection of UI creation tools and documentation for application developers to make use of the above facilities.

During the course of this webinar, Hermet will introduce the concepts involved in creating complex UI layouts using EFL. The topics covered include EDC, API interactions and different widget classes and how all of these can be combined to build a complex UI layout for an application. In addition, the usage of dynamic EDC editor tool, Enventor, is discussed. If you are an application developer building native applications for Tizen devices or in general want to understand the native UI programming model of Tizen, this webinar is for you.
저작자 표시
신고


Please be there gently in my memory.
Material: H pencil, A4
저작자 표시
신고

어릴 적, 인적이 드문 대로의 인도를 따라가다 보면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이 있었는데 계단 끝에는 작은 공터가 있었다. 비라도 내리면 침수될 것만 같은 그곳은 언제나 누추했고 온갖 잡동사니와 쓰레기들이 나뒹굴며 지저분하게 뒤엉켜 있었다.

공터의 한쪽엔 좁은 길목이 있었다. 원채 좁고 협소해서 눈에 잘 띄지도 않았다. 그 길목의 끝엔 내가 살던 작은 동굴이 자리잡고 있었는데 밤이라도 되면 세상과 단절된 듯 동굴 입구는 암흑 그 자체였다. 암흑을 주시하자니, 마치 동굴 구석 곳곳에 온갖 잡귀들이 누군가가 들어오기만을 숨죽이며 기다리는 듯 했다.

동굴 입구에 들어가기 전 난 항상 초조했다. 어둠을 직시하고 동굴 안으로 들어갈 것인가, 아니면 뒤돌아 화려한 네온사인들이 반짝이는 세상의 거리로 되돌아갈 것인가. 물론, 초조할 뿐 선택은 항상 어둠이었다. 그 곳은 어둠이었지만 그 어둠의 저편엔 또 다른 세상이 분명 존재했다. 그리고 그 곳에서 나는 나의 의지와 생각으로 뭐든 새로운 것을 이룩해 낼 수 있었다. 내 심장으로부터 고동치는 자유에 대한 열망과 새로운 세상을 갈망하는 나의 몸부림에, 드넑은 초원이 눈앞에 펼쳐지고 멀리 실개천이 은빛 아지랑이처럼 반짝이는 곳. 마치 새처럼 푸른 초원 위를 지유롭게 날아다니면 이름모를 상쾌한 풀내음이 콧끝을 스쳐 지나가고 신선한 저녁바람이 귓가에 멤돌며, 초원 너머 에메랄드 빛 바다와 황금빛 모래사장은 눈부시게 반짝였다.

그 황금빛 모래사장엔 내가 살던 테라스가 있는 이층 집이 있었는데 나는 항상 문을 개방해 두었다. 종종 나는 테라스에 놓인 벤치에 앉아 류트를 연주하며 따사로운 봄날의 정취를 느꼈다. 내 손끝에서 울려퍼지는 류트의 멜로디는... 매우 흥겹고 신났으며 때로는 신비롭기까지 했다!

뜨거운 태양과 마주한 어느날, 난 후끈 달아오른 나머지 버닝 피엔드의 깃털이 달린 녹색 모자를 쓴 채 라마를 타고 길을 떠났다. 언제나 그랬듯, 미지의 세계를 향할 때마다 난 흥분되어 설레발을 쳤지.

그 후, 낯선 지역의 길을 떠나던 중 한 소년을 만났다. 당시 나는 다소 낯을 가리는 내성적인 반면, 그 소년는 나보다 더 어렸지만 털털하고 매우 밝은 쾌활한 소년이었으며 -유머가 뭔지 아는 녀석이었어!- 공교롭게도 우리은 매우 잘 어울렸다. 성격은 달랐지만 우리는 악기를 연주하는 법을 알았다. 하프와 류트가 우리가 지나온 길목에 멜로디로 자취를 남겼지. 정반대의 성격의 두 사람은 춤을 출 줄 알았고 멜로디의 선율을 느낄 수 있는 감성이 있었다.

지역 이곳 저곳 순방하며 우리는 긴 시간을 함께 했다. 궂은 날씨의 힘든 순간도 함께 극복했으며 북쪽 산맥의 아름다운 정경에 매료된 채, 미친듯이 수다를 떨며 즐거운 나날을 보내기도 했다. 잿빛 구름이 낀 어느 날엔 아무것도 남지 않은 공허한 벌판을 둘이 말없이 지나기도 했는데, 그 모든 순간은 최소한 나에게 파노라마 같은 영상의 미를 남겨준 듯 하다.

그 친구와 함께 여행을 떠난 후, 여덟 달 가량이 지난 시점에 우리는 우리의 과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었다. 어느 선술집에서 에일주를 마시곤 취기에 조금 들떠 있었지.

"난 한 때 여행을 매우 싫어했어. 그건 불편하기만 했다구. 여행을 떠나면 편하게 쉬질 못하잖아? 그리고 오랜 친구를 만날 수도 없지. 난 고향을 떠나기 전에, 내가 살던 집을 떠나는 일은 상상조차 하질 못했지. 그래, 난 머물기를 좋아했고 안락하고 편안한 공간을 선호했어. 집보다 더할 나위없는 공간은 없었지. 아, 하루 일과를 끝내고 집에 들어가 샤워를 한 후, 편안한 소파에 앉아 네가 좋아하는 음악을 연주한다고 생각해봐! 뉴젤름의 파도소리와 소금기 가득한 바다향, 그리고 선선한 저녁 바람이 머무는 집! 그 곳에 있으면 뭐든지 상상할 수 있었고 난 그 상상 속에 삶을 키워 나갔어. 어쩌면 그 상상이 나의 인생이 될 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지. 그래, 그냥 상상 자체의 이야기가 말이야. 그게 바로 나의 삶이고 내가 삶을 마감할 시점에 그 상상을 그리워하는 거지. 난 그것만으로도 행복한 녀석이었어. 그런 성격 탓에 주위에 친구는 별로 없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 친구들은 모두 나를 위로해 줄 수 있었고 내가 의지할 수 있는, 때론 내가 그들을 위로해주기도 할, 매우 절실한 친구들이었다네. 하지만, 거기엔 우리가 어쩔 수 없는 이념이 존재했네. 질서와 자유가 존재했어. 사람들은 서로 싸웠네. 질서와 자유에는 공존할 수 없는 대립이 존재했기 때문이지. 사람들은 싸우고 피를 흘렸는데, 특히 신뢰와 신념이 강한 이들은 더욱 헌신적으로 그들이 추구하는 길을 향해 나아갔지. 난 질서를 위해 힘을 썼네. 비록 자유주의자였지만 질서없이는 평화는 존재하기 어렵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지. 그런데 나의 그 절실한 친구들 중 몇몇은 나와 반대였지. 마음 아팠지만, 신념과 우정은 타협이 불가능했어. 그리곤 서로의 투쟁 속에 우리는 우리가 추구하고자 했던 것이 무엇이었는지 잊어버렸지. 우리가 추구하는 삶은 어느덧 존재하지 않았고 내일엔 싸움만이 존재했네. 내일은 더 이상 경이롭지가 않았어. 내가 꿈꾸던 이야기도 타락했지. 전투 속에서 난 내 자신을 잃어버렸네. 감성도 잃었고 암울하기만 했지. 결과적으로, 세속을 벗어나고 싶었네. 정취를 남기지 않고 끊임없이 발걸음을 옮긴다면, 어쩌면 난 그 때야 비로소 노래를 할 수 있을 거라고 확신했지. 어느날 뜨거운 태양으로 뉴젤름의 모래사장이 반짝이던 때, 나는 무언가를 느꼈지. 우리는 태양이 밝고 뜨겁다고 하지만 그 이면에 존재하는 본질을 직접 느낀 사람은 아무도 없지 않는가? 세상 사람들 모두가 어쩌면 그것과 같다고 생각했네. 나의 삶 역시 어쩌면 피상적인 이야기로만 수두룩 하다는 것을. 그리고 내 여행은 그 태양의 이면을 확인하기 위해 시작되었지."

나의 이야기는 진솔했고 그 친구는 조용히 내 이야기를 들어주었다. 그 때 그는 결코 소년이 아니었다. 그 친구는 평소보다 진지하고 사려깊어 보였지. 사실 그 때 그 친구도 나에게 그의 이야기를 들려주었지만 안타깝게도, 난 술에 취한 나머지 그 부분의 기억을 제대로 하지 못한다.

이 후 우리는 한 동안 말동무가 되어 같이 여행을 떠났지만 결국 헤어질 수 밖에 없었다. 그 친구의 꿈은 목장을 운영하는 것이었기 때문이었다. 수 백년도 더 된 나무들이 우거진 숲 속을 지나 어느 고원지대에 도달했을 때 그는 말했다.

"이곳이야. 내가 찾던 곳은. 난 여기서 평생을 살겠어. 양과 토끼를 키우고 그들의 털로 실과 천을 만들거야."

이별은 슬펐지만, 난 과감하게 그를 뒤로 한 채 발걸음을 옮겼다.

"언젠간 이 곳에 돌아오면 너의 천으로 만든 멋진 옷을 선물해 줘."

마지막으로, 우리는 우리가 즐겨 연주하던 화음과 춤을 즐겼다.

결국, 난 길고 긴 모험을 다시 홀로 떠났다. 떠나면서 난 생각했다. 어쩌면 먼 훗날, 그 친구는 나처럼 안락한 그 곳을 떠나 먼 길을 여행할 것이라는 것을. 하지만 난 그가 경험해보지 않은 그 곳 생활을 하면서 느끼고 깨닫는 것이 많을 거라고 믿었다.

긴 시간이 흘러 앙상한 나무가 메마른 손을 흔들 때, 외딴 오솔길을 홀로 지나던 난 차가운 겨울 바람에 몸서리를 쳤다. 그리곤 문뜩 어떤 멜로디를 흥얼거렸다. 그건 내가, 해변에서 자유와 안락함을 느꼈고 라마를 타고 길을 떠났으며 어린 친구를 만났던 시절을 상기시켜주었다. 황금빛 해변에서 연주했던 그 음악. 여행을 하는 동안 내가, 우리가 함께 연주했던 바로 그 화음. 그 시절을 회상했고 그 녀석이 그리웠다.

소침해진 채, 한동안 멍하니 나뭇가지를 올려다 보다가 저밀어오는 가슴을 주최하지 못하고 난 무릎을 꿇고 괴로워 했다. 그 영롱한 기억들은 나의 머릿 속에서 사라지지 않았고 오히려 나를 붙잩은 채 벗어날 수 없듯이 과거의 순간으로 잡아당기는 기분이었다. 무엇보다도 괴로웠던 이유는, 사실 황금 빛 해변도, 이 층 테라스도, 라마도, 그 친구도 모두가 거짓이었고 그건 그저 내 작은 기억 속에 어렴풋이 남은 환상에 불과했으며 과거로 돌아갈 수 없다는 사실 때문이었다. 솔직히 말하면, 내가 그토록 그리워했던 것은 붙잡을 수 없고 돌아갈 수도 없는 허망한 허구일 뿐이었다.

나는 그렇게 오솔길 한 가운데 쓰러지듯이 괴로워하며 기침을 해댔다. 매우 외로웠다. 나는 그 소년이 머무는 고원지대의 목장으로 당장이라도 달려가고 싶은 심정이었지만, 차갑고 싸늘한 매서운 겨울 공기는 매정하기만 했고 내 주위엔 그 누구도 존재하지 않았다. 돌아갈 수 있는 뉴젤름이나 소년이 살고 있을 고원지대는 애초에 존재하지 않았다. 난 망연자실 하듯 자리에 주저앉아 하늘을 쳐다보았다. 하늘에서는 새하얀 눈이 내 머리 위로 내려앉고 있었다. 생각해보니, 그래도 나의 기억 중에 유일한 진실이 하나 있었으니 그건 바로 류트의 선율이었다. 그나마 내가 그 추억을 상기할 수 있는 유일한 열쇠임에 틀림없었다. 순간, 정신을 차린 난 그 선율을 악보에 재빨리 옮겨적었다. 잊혀진다는 사실에, 내 기억에서 다시 사라질까봐. 그리고 그 선율의 제목을 “Coin Song" 이라고 이름 지었다.




저작자 표시
신고

Contribution of a series of EFL(Enlightenment Foundation Libraries) articles.

Korean Title: 월간 마이크로소프트웨어 (마소인터렉티브)
Publication Date: 2012.07 ~ 2012.12

Enlightenment started as a project to build a Window Manager for X11. That was way back in 1996. It has grown much since. It still produces this Window Manager, but it has evolved to also cover Mobile, Wearable and TV UI needs for projects such as Tizen as well as traditional the “desktop” UI. In the process of developing a Window Manager, A set of libraries were developed in order to achieve that goal. These libraries are known collectively as EFL. They cover a range of functionality from main-loop, to graphics, scene graphs, networking, widgets, data storage, IPC and much more.






저작자 표시
신고


At times, it's hard to forget your enthusiasm.
Material: H pencil, A4


저작자 표시
신고